2021.12.04 (토)

  • 맑음파주 -1.0℃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2.3℃
  • 맑음인천 2.7℃
  • 맑음수원 2.8℃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5.0℃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5.9℃
  • 맑음제주 12.3℃
기상청 제공

9급·7급·5급공무원

양성평등채용목표제는 어느 성별에 따라 유리할까?

URL복사

올해 국가공무원 9급 공개경쟁채용시험에서 양성평등채용목표제 적용으로 남녀7(남성70, 여성 9)이 추가 합격했다.

 

위 문장 남녀추가라는 부분에서 양성평등채용목표제가 어떤 내용을 담고 있는지 파악할 수 있다.

 

먼저 남녀라는 단어에서 여성, 혹은 남성 어느 한쪽 성에게 유리하게 적용되는 제도가 아님을 알 수 있다. 추가라는 단어에서 기존 합격선에 든 다른 응시자를 탈락시키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 양성평등채용목표제는 공직 내 양성평등의 제고를 위해 2003년 도입된 것으로, 시험실시 단계별로 여성 또는 남성이 선발예정인원의 30%이상이 될 수 있도록 일정 합격선 내에서 선발예정인원을 초과하여 여성 또는 남성을 합격시키는 제도이다. , 5급 이상은 합격선의 2점 이내로, 6급 이하는 합격선의 3점 이내이다. 또 교정·보호직렬 및 성별구분모집직렬은 제외된다

 

지난 5년동안 이 제도를 통해 공직에 합격한 사람들은 ‘1665(36, 29) ’1768(34, 33) ‘1867(42, 25) ’1982(43, 39) ‘2025(8, 17)으로 총 307명이다.

 

이처럼 과거 남녀 합격자 수를 비교해보아도 양성평등채용목표제가 어느 한쪽 성을 우대하는 제도가 아니라는 것을 나타내 준다.



 

한편 양성평등채용목표제가 적용되는 시험은 모든 공무원 채용 시험에 적용되는 것이 아니다. 인사혁신처에서 시행하는 5·7·9급 공개경쟁채용시험,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 등이 적용대상이며, 선발예정인원이 5명 이상 모집단위에 한해 적용된다. 또 교정·보호직렬 및 성별구분모집직렬은 제외된다.  


관련기사


기획

더보기

OPINION

더보기
가을이 깊어 가는 길목에서
아침에 일어나 집 앞에 있는 조그만 공원에 운동을 하러 갑니다. 공원의 길은 형형색색으로 변한 나뭇잎들이 너무도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을 연출합니다. 자연이 주는 그 아름다움에 취해 벤치에 앉아서 상념에 잠겨봅니다. 그 상념의 한 가운데서 수험생활을 하던 지난 날의 제 모습이 떠오릅니다. 가을이 깊어지고 찬 바람이 불면 수험생활을 하는 많은 분들은 마음이 조급해지기 시작합니다. 그 이유는 대부분의 시험이 겨울을 지나 봄이 오는 길목에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기 때문일 것이며, 목표로 하고 있는 시험을 치러야 하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급한 마음이 앞서기 때문일 것입니다. 수험생활을 하면서 조급한 마음은 독이 됩니다. 아직 기본서에 대한 정리도 되어 있지 않은데 기출문제나 연습문제를 빨리 풀어야 한다는 생각도 그 조급해진 마음을 대변하는 수험생의 모습일 것입니다. 그러나 그렇게 공부해서는 안 됩니다. 그 이유는 모든 공부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기본서의 내용이기 때문입니다. 노량진의 대부분 학원에서 11월부터는 기출문제 강의를 진행합니다. 이때 수험생들의 상당수는 기본서를 버리고 기출문제집 또는 연습문제집만을 가지고 공부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런 방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