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파주 2.0℃
  • 맑음강릉 6.4℃
  • 맑음서울 2.4℃
  • 맑음인천 1.8℃
  • 구름조금수원 2.3℃
  • 맑음대전 6.2℃
  • 맑음대구 7.0℃
  • 맑음울산 7.5℃
  • 구름많음광주 6.1℃
  • 맑음부산 10.0℃
  • 흐림제주 10.0℃
기상청 제공

통합뉴스

제2회 이원형어워드 물감화가 김재호 수상

(수험뉴스) 캐나다에 거주하는 조각가 이원형 씨가 고국 장애미술인의 창작활동 활성화를 위하여 지난해 ‘이원형어워드’를 제정하여 올해 제2회를 맞이하였다.

이원형 작가는 한국에서 활동하다가 46년 전 고국을 떠나 미국을 거쳐 캐나다로 이주하여 그곳에서 세계적인 조각가로 자리를 굳혔다.

이 작가는 소아마비로 다리가 불편한 장애를 갖고 있는데 조각가로 성공하여 캐나다 오케드대학 등 3곳과 멕시코대학 1곳에 이원형어워드를 시상하여 신진 작가들에게 큰 격려가 되고 있다.

이원형어워드를 운영하고 있는 한국장애예술인협회는 올해부터 더 많은 작가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 공모 형식으로 바꾸었는데 10여 명이 응모하여 최종심에 3명의 작가가 올라와 경합을 벌인 끝에 김재호 작가가 선정되었다.

김재호 작가는(40세) 유년기에 가족들과 헤어져 시설(주몽재활원)에서 생활하게 되었는데 미술에 대한 재능을 발견한 시설 생활교사가 미술선생님(화사랑)을 소개해주어 전문적인 지도를 받았고, 한국재활복지대학(한국복지대학교) 애니메이션과를 졸업하었다.

2005년 대한민국장애인미술대전에서 특선을 하며 데뷔하였고, 6년간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 작가로 활발한 창작활동을 하여 지금까지 개인전만 7회 개최하였다.

수상 소식을 전하자 김재호 작가는 “지난해 이맘 때 문승현 작가가 제1회 이원형어워드를 수상한 소식을 접하고 저도 그 상의 주인공이 되고 싶다는 소망으로 응모를 했지만 저에게 기회가 올까 싶었는데 막상 현실이 되니 화가로서 인정을 받은 것이 정말 뿌듯하다”며 “물감으로 세상을 아름답게 물들이고 물감으로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6월 중국에서 개최한 국제아트심포지움에 참석했다가 잠시 고국에 들른 이원형 화백은 이원형어워드에 깊은 관심을 보이면서 한 해 한 해 재능있는 작가들이 발굴되어 전시회를 열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안하기도 하였다.

성공한 선배 작가가 후배를 격려하는 의미를 갖고 있는 이원형어워드는 심사위원도 선배작가로 구성하고 시상식도 찾아가는 방식으로 진행하여 눈길을 끈다. 상패와 상금 100만 원을 전달하였다.

● 심사위원

고민숙(한국장애인미술협회 대표), 김영빈(서양화가), 문은주(서양화가)

● 최종심 후보

김은지, 김재호, 한부열(가나다순)

가장 중요한 것은 성실함과 꾸준함!
제 수험기간은 1년 6개월이고 철저하게 학원 실강으로 수업을 들었습니다. (지안학원 토목직 연간반 등록 후 실강에 집중했어요.) 종합반 – 기출문제 풀이반 – 실전모의고사반 커리큘럼은 아무것도 모르고 수험생활에 뛰어든 저에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인터넷 강의에 잘 집중하지 못하는 성격인 저는 조금 피곤하지만 학원 실강을 듣는 방법을 선택하여 집중력을 높이는 방법을 선택하였습니다. 현장에서 모든 것을 이해하고 복습 인터넷 강의는 최소로 하는 것을 목표로 강의를 듣고 강의 듣는 시간을 단축시키려 노력했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성실함과 꾸준함입니다. 현장강의를 듣다보면 시간이 지날수록 지각하거나 결석하는 수강생이 늘어나는데 성실함과 꾸준함을 가지고 공부하는 사람은 합격할 수 있지만 그렇지 못한 사람은 합격하기 힘들다고 생각됩니다. 저는 연말, 연초에 분위기와 지인들의 연락에 슬럼프가 왔었는데 슬럼프에 오래 빠지지 말고 꾸준하고 처음 공부를 시작할 때 마음가짐으로 성실하게 공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두번째로 중요한 것은 복습이라고 생각합니다. 토목직의 경우 전공 강의수가 많아 종합반 수강 시에 복습할 시간이 빠듯합니다. 하지만 최소한의 복습은 꼭 해

학원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