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맑음파주 -3.0℃
  • 구름조금강릉 4.0℃
  • 연무서울 0.1℃
  • 연무인천 1.2℃
  • 박무수원 -1.2℃
  • 박무대전 3.1℃
  • 흐림대구 3.5℃
  • 울산 7.5℃
  • 박무광주 6.5℃
  • 부산 8.5℃
  • 제주 10.8℃
기상청 제공


「공무원의 인터넷 개인방송 활동 표준지침(안)」 마련

유튜브, 아프리카 TV 등 인터넷 개인방송을 계속 하고자 하는 공무원이 수익요건을 충족할 경우 소속기관 장에게 겸직허가를 신청해야 한다. 또한, 품위유지, 비밀누설 금지 등 공무원으로서 준수해야 할 의무를 지켜야 하고, 담당 직무수행에 지장이 없어야 허용된다. 인사혁신처(처장 황서종)는 교육부(장관 유은혜), 행정안전부(장관 진영)와 함께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공무원의 인터넷 개인방송 활동 표준지침(안)」(이하 ‘표준지침(안)’)을 마련, 각 기관 의견조회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그동안 공무원의 개인방송 활동에 대한 구체적인 지침이 없어 무엇을 준수해야 하는지, 어느 경우에 겸직허가를 받아야 하는지 등에 대해 궁금증이 있었다. 이번 표준지침(안)은 이러한 궁금증 해소와 부적절한 사례 방지를 위해 실태조사, 법률자문,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마련됐다. 이번 달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실태조사 결과, 국가공무원(교원 제외)은 63개, 지방공무원은 75개, 교원(사립학교 포함)은 1,248개의 인터넷 개인방송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표준지침(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취미·자기계발 등 사생활 영역의 개인방송 활동은 원칙적으로 규제




OPINION

더보기


합격수기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영상리뷰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BOOK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