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

  • 맑음파주 5.0℃
  • 맑음강릉 12.6℃
  • 맑음서울 6.3℃
  • 맑음인천 6.4℃
  • 맑음수원 6.7℃
  • 맑음대전 5.2℃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11.6℃
  • 구름조금광주 8.1℃
  • 구름많음부산 13.1℃
  • 맑음제주 13.4℃
기상청 제공

9급·7급·5급공무원

지역별 공무원 1인당 담당 주민수 최대 8배 차이

경기도 공무원 1인당 담당 주민수 904명

URL복사

공무원 1명이 담당하는 주민의 수의 격차가 지역별로 최대 약 8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재호 의원 (더불어민주당)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일반특정정무별정직) 현황을 보면, 공무원 1인당 담당하는 주민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904)였고, 가장 적은 지역은 제주도(109)로 두 지자체 간 격차는 약 8배였다.


경남은 527명으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공무원 1인당 주민수가 많았고, 서울시(520), 부산시 (418), 인천시(416)가 높게 나타났다.

 

공무원 1인당 주민수가 가장 적은 지자체는 제주도(109)였고, 세종시(156), 강원(239), 전남(301), 경북(353)이 공무원 1인당 주민수가 적은 지자체에 속했다.


한편, 공무원 정원수가 가장 많은 지자체는 서울특별시(18,700)였고, 경기도(14,753), 부산(8,135), 경북(7,494), 인천(7,086)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특별시와 경기도 등과 같이 공무원 정원수가 비교적 많은 지자체의 경우에도 수도권과 광역도시 인구밀집 현상으로 인해 공무원이 담당해야할 주민수는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공무원 유형별로 보면, 전체 공무원 대비 일반직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세종시(79%)였고, 제주도(77%), 경북(61%), 전남(60%)이 일반직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박재호 의원은 각 지자체의 면적과 지역적 특성을 고려하더라도 지자체별 공무원 1인당 주민수가 6배 가까이 차이가 난다면 균등한 대민지원 서비스의 질적 저하가 예상된다라고 지적하며 행안부는 물론 지자체는 공무원 1인당 주민수 격차를 줄여나가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획

더보기

OPINION

더보기
가을이 깊어 가는 길목에서
아침에 일어나 집 앞에 있는 조그만 공원에 운동을 하러 갑니다. 공원의 길은 형형색색으로 변한 나뭇잎들이 너무도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을 연출합니다. 자연이 주는 그 아름다움에 취해 벤치에 앉아서 상념에 잠겨봅니다. 그 상념의 한 가운데서 수험생활을 하던 지난 날의 제 모습이 떠오릅니다. 가을이 깊어지고 찬 바람이 불면 수험생활을 하는 많은 분들은 마음이 조급해지기 시작합니다. 그 이유는 대부분의 시험이 겨울을 지나 봄이 오는 길목에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기 때문일 것이며, 목표로 하고 있는 시험을 치러야 하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급한 마음이 앞서기 때문일 것입니다. 수험생활을 하면서 조급한 마음은 독이 됩니다. 아직 기본서에 대한 정리도 되어 있지 않은데 기출문제나 연습문제를 빨리 풀어야 한다는 생각도 그 조급해진 마음을 대변하는 수험생의 모습일 것입니다. 그러나 그렇게 공부해서는 안 됩니다. 그 이유는 모든 공부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기본서의 내용이기 때문입니다. 노량진의 대부분 학원에서 11월부터는 기출문제 강의를 진행합니다. 이때 수험생들의 상당수는 기본서를 버리고 기출문제집 또는 연습문제집만을 가지고 공부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런 방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