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파주 1.2℃
  • 구름많음강릉 12.4℃
  • 흐림서울 4.3℃
  • 흐림인천 3.1℃
  • 구름많음수원 4.5℃
  • 흐림대전 6.1℃
  • 흐림대구 11.3℃
  • 흐림울산 12.9℃
  • 흐림광주 8.5℃
  • 흐림부산 13.5℃
  • 흐림제주 10.6℃
기상청 제공

9급·7급·5급공무원

새내기 공무원과 국장급 참가자들이 서로를 직급이 아닌 ‘~님’이라 호칭

새 정부 국정 비전과 목표를 공유하고 공직문화 혁신인사규제 혁파 중점과제를 발굴하기 위한 다양한 생각(아이디어)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인사혁신처(처장 김승호)13일 새 정부 국정 비전과 목표를 공유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핵심과제로 인사규제 혁파와 공직문화 혁신을 선정·세부적인 생각(아이디어)을 발굴하는 연수회(워크숍)를 개최했다.

 

이번 연수회는 지난 8일 인사처가 주관한 중앙부처 고위공무원 연수 시 중점적으로 다뤄진 새 정부 국정 비전과 목표를 전 직원에 신속하게 공유, 국정운영 방향의 이해도를 높이고 국정과제 추진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열렸다. 먼저, 이정민 기획조정관은 현 정부의 국정 비전·목표·과제에 대해 발제하고, 전 직원에게 지난 고위공무원 연수회에서 강조된 내용과 연수회 참석 소회 등을 전달했다. 이어 예종원 적극행정과장은 공직문화 혁신의 필요성과 추진 상황을 전하고, 인사규제 혁파와 공직문화 혁신의 구체적인 생각(아이디어)을 발굴하기 위한 분임 별 자유토론을 진행했다.

 

연수회는 강의 위주의 일방적 정보전달이 아닌 참여와 자율에 기반한 상호 토론과 의견수렴의 방식으로 생동감 있게 진행됐다. 특히, 발제 후 진행된 분임 별 자유토론은 직급이나 근무 기간에 구애받지 않고 인사규제 혁파와 공직문화 혁신에 관심 있는 직원들의 자율적인 참여를 토대로 이뤄졌다. 자유토론에서는 새내기 공무원부터 20년 이상의 국장급 참가자들이 서로를 직급이 아닌 ‘~이라는 호칭으로 부르며,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심층적이면서도 혁신적인 생각(아이디어)들을 활발히 논의했다. 토론에 참여한 ㄱ 주무관은 연공서열이 아니라 열심히 일한 사람이 보상받는 문화가 공직사회에 정착되어야 한다적극행정 적립(마일리지) 제도처럼 작은 성과도 확실하게 보상하는 정책이 더 필요하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연수회에서는 핵심 국정과제인 국가혁신을 위한 과학기술에 대한 인사처 직원들의 이해를 높이고자, 김정호 KAIST 교수*디지털 혁신 시대의 국가 반도체 전략이라는 주제로 특별 강연을 펼쳤다.

* KAIST 연구처장 역임, KAIST와 삼성전자의 산학협력센터장 및 산학협력자문역

 

김승호 인사혁신처장은 국익·실용·공정·상식이라는 국정운영 원칙을 제대로 구현하려면 공무원의 일하는 방식과 행태 변화가 필수적이라며 앞으로도 인사혁신처가 중심이 되어 공직사회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기획

더보기

OPINION

더보기
올해는 반드시 합격하자!!
수험뉴스 칼럼(제5회) 올해는 반드시 합격하자!! 2022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긴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 1년이라는 시간의 단위가 생긴 것은 무엇 때문일까요? 아마 지나간 해를 돌아보고 잘한 것들은 더욱 발전시키고, 잘못한 것들은 고쳐 더 나은 방법을 찾으라는 뜻이 아닐까 합니다. 사람은 살아가면서 누구나 실수를 합니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처음 공부를 시작할 때에 자신이 가진 지나친 열정으로 공부방법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고 무작정 학원에서 정해준 커리큘럼만 따라가다 진정 중요한 공부방법을 깨우치지 못한다든가, 시간이 가면서 자신이 점점 더 나태해져서 해야 하는 공부임에도 불구하고 게으름을 피운다든가 하는 등의 수많은 실수를 합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그러한 실수가 아닙니다. 오히려 자신의 부족함을 반성하지 못하고 수정하지 못하는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수험생활은 굉장히 고독하고 외로운 과정입니다. 그 이유는 끊임없는 자신과 싸움의 연속이 곧 수험생활이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과정은 인생을 살아가면서 계속되는 우리에게 주어진 숙명과도 같은 일입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수험생활을 하면서 스스로를 다독이고 채찍질하며 자신을 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