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맑음파주 25.3℃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27.2℃
  • 구름조금인천 23.1℃
  • 연무수원 25.5℃
  • 맑음대전 28.5℃
  • 맑음대구 30.5℃
  • 맑음울산 25.6℃
  • 맑음광주 28.2℃
  • 맑음부산 25.6℃
  • 박무제주 24.3℃
기상청 제공

OPINION

인강이냐, 실강이냐?

URL복사

  나는 요즘 전국의 대학교를 순례하면서 공무원 시험에 대한 설명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대학생들을 만나서 공무원 시험에는 어떤 직렬들이 있는지, 그리고 그 직렬들의 내용과 특성을 설명하고, 마지막으로 어떻게 공부해야 짧은 기간에 합격의 목표를 이룰 수 있는지에 관하여 나의 지난 29년 경험을 토대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학생들은 나의 설명을 통해 각종 공무원 시험의 직렬 별 특성을 파악하고 자신들의 진로를 결정하는 반응을 보여서 나름 큰 보람을 느끼고 있습니다. 그런데 학생들의 질문 가운데 특히 인강과 실강의 차이점에 대해 많이 질문해 오고, 그 점에 대해 나는 정성을 다해서 다음과 같이 답변을 합니다.


  인강과 실강 사이에는 각자 장점과 단점이 여러 가지 존재합니다. 인강의 경우에는 금액이 비교적 저렴하다는 점 외에도 아무 때나 자기가 원하는 만큼 수강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장점은 동시에 단점으로 작용하기도 합니다. 아무 때나 원하는 만큼 들을 수 있다는 점은 거꾸로 아무 때도 듣지 않게 되는 문제로 이어질 위험이 매우 큽니다. 실제로 인강을 신청해서 공부하는 수험생들 중에는 자신이 신청한 인강을 끝까지 다 듣는 이들이 거의 없고, 끝까지 듣는다 해도 불과 한 과목 듣는데 한두 달이 족히 걸리는 지연현상이 생기게 됩니다. 국가직 9급의 경우에는 5과목, 법원직은 8과목이니 1년에 이론강의 1번 듣기도 어려운 결과로 됩니다. 이래서는 절대로 경쟁력이 생길 수 없는 것입니다.


  실강은 학원에 직접 가서 들어야 하는 불편함이 있고, 인강에 비해 수강료가 비교적 높은 단점이 있지요. 반면에 실강을 듣게 되면 수업에 대한 집중력이 높아지고, 이론강의의 경우에 어떡하든 2개월 내지 3개월 만에 1회독을 하게 되는 효과가 있습니다. 더불어서 경쟁자들과 함께 강의를 듣게 되니 경쟁의식이 높아져서 수험생활을 좀 더 긴장감 있게 해 나아갈 수 있는 효과도 있습니다. 강의의 효과에 있어서 실강은 인강에 비해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높은 효과를 얻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나는 서울에 와서 공부할 여건이 되는 수험생들에게는 가급적 상경하여 공부하도록 당부합니다. 다만, 그런 여건을 갖추지 못한 수험생들의 경우에는 인강으로 강의를 듣되, 실강생들이 누리는 그런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지도하기도 합니다. 그 방법 중에 하나는 학원 강의시간표를 구해서 그 시간표에 따라서 철저히 자기관리를 하면서 강의를 듣도록 당부하기도 합니다.
  공부는 어떤 방법으로 하든 수험생 자신의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 말에 나는 공감합니다. 하지만 수험생 자신이 항상 자기 자신을 조율하고 절제하기는 매우 어렵습니다. 타에 의한 관리가 필요한 것이지요. 그래서 학원에 강제로 나와서 어떡하든 강의를 들어야 하는 실강이 훨씬 바람직한 것입니다. 실제로 합격생들의 대부분은 실강생들이 차지합니다. 우리 법원직 합격생들의 80% 이상은 실강을 들으며 공부한 이들입니다. 실강생보다 인강을 듣는 이들이 더 많은 것이 사실인데, 정작 합격자 수는 실강 출신들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이지요. 이 결과가 많은 것을 웅변해 줍니다. 수험생 여러분의 현명한 선택을 기대합니다.


합격수기

더보기
소방공무원 합격수기
<합격수기> 수험기간 :1년 3개월 가산점 :4점 (컴활1급+대형먼허) 국어(95점) 최정 교수님의 수업스타일 자체가 되게 깔끔하시고, 단순암기가 아닌 간단한 원리로 이해시켜주시기 때문에 초시생들도 부담 없이 들을 수 있는수업입니다.그래서 저는 최정 교수님 수업만을 따라가면 되겠다는 확신을 갖고 학원에서 진행되는 커리큘럼에 충실했습니다. 아무래도 국어에서 문학, 비문학 보다는 문법이 좀 더공식적이고외워야하는부분이 많기 때문에 저만의 문법노트를 만들어서 지속적으로 반복하여 암기 했습니다. 문제를 풀면서 모르거나 심화적인 개념이 나오면 제 문법노트에채워 넣는 방식으로 하였고, 한번 몰랐던 문법개념은 다음에 또 틀리고모르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모르면 바로바로 채워 넣으려고 했습니다. 문법노트 하나만으로도 충분할 수 있도록최대한 꼼꼼하게 적으려고 했습니다. 문학은 제게 너무나도 추상적이었고, 특히 시에서 화자의 의도를 파악하는 것이 정말 어려웠습니다. 눈에 자주 익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여 하루에 최소한 5개의 시를 매일매일 보려고 했습니다. 문학작품은 사전지식을 알고 있는 것과 모르고 있는 것에 자신감의 차이가 크다고 생각하여 최대한 많

OPINION

더보기
진용은수험칼럼 일청담 91회
KG에듀원 법원 검찰학원장 진용은입니다. Q. 안녕하세요, 진선생님. 저는 우체국에서 7년 간 근무하고 뜻한 바 있어서 이번에 검찰직 9급 공무원에 필기 합격한 수험생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제가 우체국에서 근무한 경험을 면접에서 밝혀도 되는지 그 점이 궁금하여 선생님께 질문드립니다. 제가 우체국에서 7년 간 근무한 경험을 살려서 공직가치를 말하고 싶은데, 이렇게 해도 될는지요. 참고로 저는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했습니다. A. 안녕하세요. 귀하의 질문을 환영합니다. 우체국에서 7년간 근무하고도 검찰직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검찰 필기시험에 합격한 것을 환영합니다. 그런데 우체국에서 7년간 근무한 경험을 살려서 공직가치를 말하는 것은 면접시험에 도움이 될는지 몰라도 아마도 면접관들은 우체국에서의 경험을 꼬치꼬치 캐물으며 질문할 것이 틀림 없으므로, 가급적 이런 경험은 얘기하지 않는 게 좋겠습니다. 법학을 전공하였으면서도 우체국에 들어갔다면 귀하의 진정성이 의심을 받을 만합니다. 만약 부득이하게 말하게 된다면 우체국에서의 경험을 정확하게 기억하고 그에 적합한 공직가치를 계발하여 말하는 게 좋겠습니다. 이참에 민간기업에서 오래 근무하다가 공무원으로 전직한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