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15 (화)

  • 구름조금파주 5.5℃
  • 구름조금강릉 10.5℃
  • 구름많음서울 7.9℃
  • 맑음인천 7.8℃
  • 구름조금수원 7.6℃
  • 구름많음대전 8.4℃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11.0℃
  • 맑음제주 11.0℃
기상청 제공

2021년 119신고, 2.6초에 한번, 하루 평균 3만3,084건 접수

소방청(청장 이흥교)은 지난해 화재·구조·구급신고 등 119상황실로 접수된 건수가‘20년 대비 7.1%(801,245) 늘어난 1,2075,804건으로 집계되었다고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33,084건으로 2.6초마다 한번씩, 수보요원 1명당 14,410건을 처리한 건수이다. 유형별로는 화재가 375,409건으로 14%(46,097) 증가, 구조가 70505건으로 19.1%(112,411) 증가, 구급이 2829,687건으로 12.3%(31737) 증가, 생활안전이 818,866건으로 2.6%(2552) 증가하였으며 의료상담 및 민원안내 건수도 8.3%(2769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기·지역별로는 7월에 1383,197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81332,723, 91253,638건 순이었다. 화재와 구조는 8월에 가장 많았으며(각각 35,481, 115,716), 구급은 9(268,130)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별로는 경기도가 2414,262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2063,526, 부산 825,841, 경북 75799, 충남 724,940건 순이었다.

 

소방청 엄준욱 119종합상황실장은“119는 국민들이 위급한 순간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사회안전장치 중 하나인 만큼 36524시간 항시 긴급신고를 접수·처리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특히 태풍상륙 등 119신고가 폭증할 경우에도 잘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 119 신고현황 >

구분

총계

현장출동 신고

의료안내 및 민원상담

유관

기관

무응답

오접속

기타

화재

구조

구급

생활안전

(대민출동)

‘20

11,274,559

329,312

588,094

2,518,950

798,314

3,272,023

87,615

1,886,019

931,521

862,711

‘21

12,075,804

375,409

700,505

2,829,687

818,866

3,542,718

85,195

1,832,968

971,332

919,124

증감

801,245

46,097

112,411

310,737

20,552

270,695

-2,420

-53,051

39,811

56,413

비율

7.1%

14 %

19.1%

12.3%

2.6%

8.3%

2.8%

2.8%

4.3%

6.5%

 


관련기사


기획

더보기

OPINION

더보기
올해는 반드시 합격하자!!
수험뉴스 칼럼(제5회) 올해는 반드시 합격하자!! 2022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긴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 1년이라는 시간의 단위가 생긴 것은 무엇 때문일까요? 아마 지나간 해를 돌아보고 잘한 것들은 더욱 발전시키고, 잘못한 것들은 고쳐 더 나은 방법을 찾으라는 뜻이 아닐까 합니다. 사람은 살아가면서 누구나 실수를 합니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처음 공부를 시작할 때에 자신이 가진 지나친 열정으로 공부방법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고 무작정 학원에서 정해준 커리큘럼만 따라가다 진정 중요한 공부방법을 깨우치지 못한다든가, 시간이 가면서 자신이 점점 더 나태해져서 해야 하는 공부임에도 불구하고 게으름을 피운다든가 하는 등의 수많은 실수를 합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그러한 실수가 아닙니다. 오히려 자신의 부족함을 반성하지 못하고 수정하지 못하는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수험생활은 굉장히 고독하고 외로운 과정입니다. 그 이유는 끊임없는 자신과 싸움의 연속이 곧 수험생활이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과정은 인생을 살아가면서 계속되는 우리에게 주어진 숙명과도 같은 일입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수험생활을 하면서 스스로를 다독이고 채찍질하며 자신을 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