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17 (목)

  • 맑음파주 10.0℃
  • 맑음강릉 13.4℃
  • 맑음서울 12.9℃
  • 맑음인천 12.4℃
  • 맑음수원 12.2℃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2.9℃
  • 맑음울산 12.7℃
  • 맑음광주 14.0℃
  • 구름조금부산 13.3℃
  • 흐림제주 15.6℃
기상청 제공

서울시, 전국 최초 구급차 전담 정비센터 운영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증가하는 구급출동 수요에 대응하여 구급차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구급차 전담 정비센터를 운영한다고 11() 밝혔다.

 

구급차 전담 정비센터는 도봉구에 위치한 기존 소방차량 정비센터를 전환한 시설로 구급차 전용 정비에 필요한 장비 등을 갖추고 자동차 정비 자격을 보유한 전문인력이 배치된다.

 

그동안 서울소방에서 운용하는 구급차는 법정 검사 및 소방서별 자체 판단에 따른 수리·점검을 통해 관리되어 왔으나 앞으로는 분기별 1회 정비센터 입고를 통해 선제적인 예방 정비 및 점검을 받게 된다.

 

특히 소방재난본부는 브레이크 계통 등 안전과 직결되는 부품의 점검 ·정비를 중점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타이어 정기점검, 차량 소모품 교체, 기타 구급차량의 전반적인 예방점검정비 등도 포함하여 구급차의 안전한 운행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구급차 전담 정비센터 운영은 구급출동 수요 증가 및 구급차 운행 특성과 연관이 있다철저한 사전 점검 등을 통해 응급환자를 이송하는 과정에서 고장 등으로 인한 사고를 원천적으로 막겠다고 말했다.

 

2021년 기준 한해 전체 구급출동 건수는 5516백여 건으로 코로나19가 시작된 2020478천여 건보다 약 15% 증가하였다.

 

이러한 구급출동 수요 증가에 대응하여 시 소방재난본부는 구급차 추가 배치, 노후 차량 교체 등을 진행해왔으며 현재 171대의 구급차를 운용하고 있다.

 

2021년 기준 구급차 1대당 연간 평균 출동건수는 3,226건 가량이며 20203,025건보다 약 201건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소방재난본부는 출동건수 증가와 함께 연중 상시 운행되는 구급차의 안전관리를 더 강화하기 위해 전담 정비센터 운영을 작년 말부터 준비하여왔다.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구급차 전담 정비센터를 통해 도로 위의 응급실이라 할 수 있는 구급차의 안전성을 더 강화하겠다더불어 구급출동 수요 증가상황에서 차량으로 인한 출동 공백도 선제적으로 방지하겠다고 밝혔다.

 

 

) 서울시 연도별 구급출동 및 구급차 보유 현황(’20~’21)

구 분

구급 출동()

구급차 보유수량()

*매년 11일 기준

구급차 1대당

연평균 출동 ()

이송 인원()

2021

551,647

171

3,226

312,686

2020

477,963

158

3,025

276,727

출처 : 서울소방재난본부


관련기사


기획

더보기

OPINION

더보기
올해는 반드시 합격하자!!
수험뉴스 칼럼(제5회) 올해는 반드시 합격하자!! 2022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긴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 1년이라는 시간의 단위가 생긴 것은 무엇 때문일까요? 아마 지나간 해를 돌아보고 잘한 것들은 더욱 발전시키고, 잘못한 것들은 고쳐 더 나은 방법을 찾으라는 뜻이 아닐까 합니다. 사람은 살아가면서 누구나 실수를 합니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처음 공부를 시작할 때에 자신이 가진 지나친 열정으로 공부방법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고 무작정 학원에서 정해준 커리큘럼만 따라가다 진정 중요한 공부방법을 깨우치지 못한다든가, 시간이 가면서 자신이 점점 더 나태해져서 해야 하는 공부임에도 불구하고 게으름을 피운다든가 하는 등의 수많은 실수를 합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그러한 실수가 아닙니다. 오히려 자신의 부족함을 반성하지 못하고 수정하지 못하는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수험생활은 굉장히 고독하고 외로운 과정입니다. 그 이유는 끊임없는 자신과 싸움의 연속이 곧 수험생활이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과정은 인생을 살아가면서 계속되는 우리에게 주어진 숙명과도 같은 일입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수험생활을 하면서 스스로를 다독이고 채찍질하며 자신을 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