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6 (월)

  • 구름조금파주 7.9℃
  • 맑음강릉 15.1℃
  • 맑음서울 12.2℃
  • 맑음인천 12.4℃
  • 맑음수원 10.3℃
  • 구름많음대전 10.1℃
  • 구름많음대구 12.3℃
  • 흐림울산 13.2℃
  • 구름많음광주 12.5℃
  • 흐림부산 14.4℃
  • 흐림제주 14.5℃
기상청 제공

경찰대학, 2022년 신임경찰 경위·경감 임용식 개최

URL복사

경찰대학은 317() 14:00 충남 아산에 소재한 경찰대학 대강당에서 38기 경찰대학생 99(86, 13) 70기 경위 공개경쟁채용자 50(35, 15) 9기 경력경쟁채용자(변호사) 17(14, 3) 166명의 임용식을 개최하였다.

 

경찰대학은 2015년 경찰대학생과 경위 공개경쟁채용자*의 합동임용식을 시작으로 2020년부터는 변호사·회계사 등 경력경쟁채용자도 함께 임용식을 진행하고 있다.

* 국가경찰위원회 정기회의(2. 21.)에서 경찰공무원법 일부개정안 등이 통과되면서 올해부터는 간부후보생대신 경위 공개경쟁채용자라는 명칭이 사용된다.

 

경찰대학의 설명에 따르면 이번 임용식을 상징하는 문구는안전한 나라, 국민과의 약속으로,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겠다는 임용자들의 다짐을 의미한다.

 

이날 임용식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고려하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비롯한 내빈 30명과 임용자 166명 등 총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으며, 국민방송(KTV), 경찰대학 누리소통망(유튜브, 페이스북 등)을 통해 현장이 실시간으로 중계되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경찰대학 성적 최우수자 서연준 경위(, 23)와 경위 공개 경쟁 채용자 성적 최우수자 서영우 경위(, 26)에게 각각 대통령상을 수여했다.서연준 경위는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어떠한 상황에도 국민의 생명과 사회적 약자를 보호할 수 있는 든든한 경찰관이 될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서영우 경위는 그동안의 배움과 노력을 발판삼아 청년경찰로서의 첫발을 내딛게 되어 기쁘지만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면서 사건 하나하나 꼼꼼히 분석하여 사회정의를 실현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문 대통령과 경찰청장은 임용자 대표 3(경력경쟁채용자 이현배, 경찰대학 정연철, 경위 공개경쟁채용자 박재석) 양어깨에 직접 계급장을 부착해 주었으며, 김정숙 여사는 임용자 대표에게 축하 꽃다발과 임용자 전원에게 부토니에르*를 선물하며 신임경찰관들의 첫출발을 축하하고 격려하였다.

* 부토니에르: ‘단춧구멍을 의미하는 프랑스어. 양복류의 단춧구멍 또는 그 구멍에 꽂기 위한 꽃.

 


관련기사


기획

더보기

OPINION

더보기
올해는 반드시 합격하자!!
수험뉴스 칼럼(제5회) 올해는 반드시 합격하자!! 2022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긴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 1년이라는 시간의 단위가 생긴 것은 무엇 때문일까요? 아마 지나간 해를 돌아보고 잘한 것들은 더욱 발전시키고, 잘못한 것들은 고쳐 더 나은 방법을 찾으라는 뜻이 아닐까 합니다. 사람은 살아가면서 누구나 실수를 합니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처음 공부를 시작할 때에 자신이 가진 지나친 열정으로 공부방법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고 무작정 학원에서 정해준 커리큘럼만 따라가다 진정 중요한 공부방법을 깨우치지 못한다든가, 시간이 가면서 자신이 점점 더 나태해져서 해야 하는 공부임에도 불구하고 게으름을 피운다든가 하는 등의 수많은 실수를 합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그러한 실수가 아닙니다. 오히려 자신의 부족함을 반성하지 못하고 수정하지 못하는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수험생활은 굉장히 고독하고 외로운 과정입니다. 그 이유는 끊임없는 자신과 싸움의 연속이 곧 수험생활이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과정은 인생을 살아가면서 계속되는 우리에게 주어진 숙명과도 같은 일입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수험생활을 하면서 스스로를 다독이고 채찍질하며 자신을 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