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9 (월)

  • 구름많음파주 8.5℃
  • 흐림강릉 7.3℃
  • 서울 10.8℃
  • 인천 11.2℃
  • 박무수원 10.4℃
  • 대전 11.7℃
  • 대구 12.8℃
  • 울산 13.5℃
  • 광주 15.0℃
  • 부산 15.9℃
  • 맑음제주 17.0℃
기상청 제공

9급·7급·5급공무원

인사혁신처, 중증장애인이 일하기 좋은 공직환경 만들 것

중증장애인 공무원들이 근무하며 겪는 어려움이나 개선이 필요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소통의 자리가 마련됐다.

 

인사혁신처(처장 김승호)30일 서울 삼경교육센터에서 중앙부처에 근무하는 중증장애인 공무원 10명과 함께 6회 중증장애인 공무원 소통간담회를 개최했다.

 

김승호 인사처장이 직접 주재한 이번 간담회에서 중증장애인 공무원들은 보직·근무지 이동 인식개선 업무지원 휴가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의견을 개진했다.

 

특히 참석자들은 부서 이동, 근무지 배정 시 개인의 장애나 건강 상태를 고려한 좀 더 세심한 인사관리가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이 같은 의견들에 대해 김승호 인사처장은 장애인식 개선에 대한 정부의 노력과 세심한 인사관리의 필요성 등을 공감했다.

 

김승호 처장은 인식개선의 필요성과 함께 이 자리에서 나온 개선이 필요한 의견들이 제도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중증장애인 공무원분들 의견을 하나하나 소중히 듣고 면밀히 살펴 일하기 좋은 공직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사처는 2018년부터 장애인의 공직 진출과 근무 여건 향상을 위해 중증장애인 공무원 소통간담회를 열고, 현장에서 수렴된 의견을 제도개선에 반영하고 있다.

 

특히 장애인 공직 진출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한 결과, 현재 중앙부처에서 근무하는 장애인 공무원은 6,000명을 넘어섰으며, 그중 중증장애인은 1,000여 명에 이르고 있다.


관련기사


기획

더보기

OPINION

더보기
올해는 반드시 합격하자!!
수험뉴스 칼럼(제5회) 올해는 반드시 합격하자!! 2022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긴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 1년이라는 시간의 단위가 생긴 것은 무엇 때문일까요? 아마 지나간 해를 돌아보고 잘한 것들은 더욱 발전시키고, 잘못한 것들은 고쳐 더 나은 방법을 찾으라는 뜻이 아닐까 합니다. 사람은 살아가면서 누구나 실수를 합니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처음 공부를 시작할 때에 자신이 가진 지나친 열정으로 공부방법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고 무작정 학원에서 정해준 커리큘럼만 따라가다 진정 중요한 공부방법을 깨우치지 못한다든가, 시간이 가면서 자신이 점점 더 나태해져서 해야 하는 공부임에도 불구하고 게으름을 피운다든가 하는 등의 수많은 실수를 합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그러한 실수가 아닙니다. 오히려 자신의 부족함을 반성하지 못하고 수정하지 못하는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수험생활은 굉장히 고독하고 외로운 과정입니다. 그 이유는 끊임없는 자신과 싸움의 연속이 곧 수험생활이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과정은 인생을 살아가면서 계속되는 우리에게 주어진 숙명과도 같은 일입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수험생활을 하면서 스스로를 다독이고 채찍질하며 자신을 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