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30 (화)

  • 구름조금파주 3.0℃
  • 구름많음강릉 3.2℃
  • 구름조금서울 5.7℃
  • 맑음인천 3.9℃
  • 맑음수원 5.2℃
  • 맑음대전 7.0℃
  • 맑음대구 7.6℃
  • 구름많음울산 7.4℃
  • 흐림광주 8.5℃
  • 흐림부산 8.9℃
  • 흐림제주 9.5℃
기상청 제공

경찰청, 보이는 112 ‘실시간 영상 전달·위치 확인·비밀 채팅 가능’

경찰청(청장 윤희근)은 지난해 1월부터 신고자의 휴대전화 카메라를 통해 위치와 주변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보이는 112’ 신고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신고자의 음성에만 의존하던 기존 접수방식에서 벗어나, 신고자가 위치를 모르거나 말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신속한 위치 확인과 정확한 현장 상황 대처가 가능해진 것이다.

 

시스템 도입 이후, 500여 일간 5만여 건이 발송되었고(51,158), 지난달에는 행안부가 주관한 국민 일상을 바꾼 정부 혁신 최고사례로 보이는 112’가 선정되기도 하였다(2023. 4. 19.)

 

이는 사회적 약자 보호 시스템 강화를 통한 국민이 안심하는 생활안전 확보라는 국정과제의 하나이기도 하다. 우수 신고 처리 사례들도 다수 확인되었다.

 

더 나아가, 작년 9월에는 보이는 112’에 대한 국민적 인지도를 높이고, 실제 신고 방법(숫자 버튼 똑똑누르기)과 이용법(주요 기능, 채팅 방법)을 알려,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경찰청과 제일기획이 협업하여 똑똑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똑똑 캠페인은, 가해자와 피해자가 함께 있는 상황을 비롯해 신고내용을 말로 전달할 수 없는 경우, 신고자가 전화기의 숫자 버튼을 똑똑반복적으로 눌러 위급상황임을 알리면, 경찰이 신속하게 상황을 파악하고, 필요한 경우 보이는 112’로 연결하도록 하는 내용의 캠페인이다.

 

똑똑 캠페인의 효과는 통계에서도 알 수 있는데, ‘보이는 112’ 시스템 전국 시행(20221) 이후 월평균 보이는 112’ 활용(발송) 건수를 살펴보면, 캠페인 이전에는 2,635건에서, 이후 3,760건으로 증가해, 캠페인을 통해 42.7%가량 활용 건수가 늘어난 양상을 보인다.

 

특히, 똑똑 캠페인 취지대로 신고 후 어떠한 음성 대화도 없이 똑똑숫자 버튼을 누르는 방식으로 위급 신고를 처리한 사례들도 있다. 이밖에 똑똑 캠페인홍보 영상은 국내는 물론 해외 유명광고제를 휩쓸며 많은 호평을 받기도 하였다.

 

이와 같은 성과는 영상 전송·위치확인·비밀채팅 등 모바일 첨단기술이 융합된 보이는 112’와 광고영상의 효과가 더해진 결과, 한국 치안시스템이 세계 여러 나라의 본보기가 된 것은 물론, ‘글로벌 치안을 선도하는 대한민국 경찰의 위상을 재확인시킬 수 있게 된 점에서 고무적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112 신고 후 안내에 따라 숫자 버튼을 똑똑 누르면 보이는 112’ 접속을 통해, 실시간 영상 전달, 위치확인, 비밀채팅이 가능하다는 것을 잊지 말고, 말하기 어려운 위급상황에서 적극적으로 이용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기획

더보기

OPINION

더보기
올해는 반드시 합격하자!!
수험뉴스 칼럼(제5회) 올해는 반드시 합격하자!! 2022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긴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 1년이라는 시간의 단위가 생긴 것은 무엇 때문일까요? 아마 지나간 해를 돌아보고 잘한 것들은 더욱 발전시키고, 잘못한 것들은 고쳐 더 나은 방법을 찾으라는 뜻이 아닐까 합니다. 사람은 살아가면서 누구나 실수를 합니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처음 공부를 시작할 때에 자신이 가진 지나친 열정으로 공부방법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고 무작정 학원에서 정해준 커리큘럼만 따라가다 진정 중요한 공부방법을 깨우치지 못한다든가, 시간이 가면서 자신이 점점 더 나태해져서 해야 하는 공부임에도 불구하고 게으름을 피운다든가 하는 등의 수많은 실수를 합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그러한 실수가 아닙니다. 오히려 자신의 부족함을 반성하지 못하고 수정하지 못하는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수험생활은 굉장히 고독하고 외로운 과정입니다. 그 이유는 끊임없는 자신과 싸움의 연속이 곧 수험생활이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과정은 인생을 살아가면서 계속되는 우리에게 주어진 숙명과도 같은 일입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수험생활을 하면서 스스로를 다독이고 채찍질하며 자신을 만